전시회뉴스

[2015 한국기계전](주)YHB ECO, 30년 가까이 산업환경 ‘외길’

김명재 이사 “‘짝퉁’ 난립하지만 이 분야 매진할 것”

기사입력 2015-11-03 09:22
(주)YHB ECO 김명재 이사


국내 제조업계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중소기업들은 대부분 아이디어를 자신들의 ‘젖줄’로 삼고 있다. 자본력이 풍부하거나 연줄이 부족한 것이 중소기업의 특성이기에 ‘아이디어’야말로 그들의 생명과 같은 것이다.

(주)YHB ECO(이하 YHB ECO)는 처음 사업을 시작한 28년 전부터 당시 아무도 관심을 기울이지 않던 ‘산업환경’ 분야에 눈을 돌린 뒤 이 분야만을 파고들면서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모방본을 내놓을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YHB ECO 김명재 이사는 “처음 시작은 공작기계에 들어가는 록너트나 파워링크 등을 제작하는 것으로 시작했다”며, “처음 사업을 시작할 당시만 해도 미국이나 일본 유럽 쪽 제품에 록너트가 달려 있었는데 우리나라도 그런 것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동일한 제품임에도 독일제나 일제가 2~3배 더 높은 가격으로 시장에서 거래되는 것을 보고 제품의 국산화에 집중하기 시작해 더스트 크리너, 집진기, 미스트 등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YHB ECO의 이러한 국산화 노력은 현재 시장에서 탐스러운 결실을 맺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 출품한 6사이클론 콜렉터를 비롯해 집진기, 자동에어샤워시스템 등은 국내 시장의 60~70% 차지하고 있으며, YHB ECO는 이에 멈추지 않고 시장 자체를 발전시키고자 한다.

하지만, YHB ECO가 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잡자 경쟁업체들 중에서 이들의 기술력이 집약된 제품들을 모방하는 일들도 수차례 발생하고 있다.

“경쟁업체들이 개발은 뒷전으로 하고 우리 제품의 복사본만 만들고 있다”고 언급한 김 이사는 “복사본을 살펴보면 제품의 수준이 미약하다. 우리 수준에 따라오려면 제품의 단가를 못 맞출 것이고, 우리 단가에 맞추려면 제품 질이 낮아질 수밖에 없다”고 경쟁업체에게 일침을 가했다.

YHB ECO는 내년에는 지금 판매하고 있는 제품 중에서 전기집진기에 좀 더 역량을 집중시킬 계획을 갖고 있다. 이러한 계획에 대해 김 이사는 “요식업 시장이 성장하고 있으며, 사람들도 환경에 대한 관심이 계속해서 커지기 때문에 전기집진기의 수요가 확대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놨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메카니칼 씰 유니트, 무급유 로터리 씰링 유니트, Rotary Feedthrough

메카니칼 씰 유니트, 무급유 로터리 씰링 유니트, Rotary Feedthrough
고진공 및 고압에서 사용할 수 있는 회전축 씰링유니트 적용분야 : 반도체 장비(CVD, MOCVD, OLED, CMP, Autocalve, 등), 의약 및 제약, 식품, 화장품 교반기, 반응기의 회전축 씰링 유니트 적용가능.

에어발란스

에어발란스
에어발란스

신발크린매트

신발크린매트
출입구에 설치하는 신발크린매트는 실내로 유입되는 미세먼지와 물기, 각종 유해물질을 차단합니다. 강력한 진공흡입으로 청결한 실내환경을 만들어 주는 이 기계는 공공기관, 호텔, 병원, 제조업체, 연구소, 학교 및 유치원, 식당 등 청결함이 필요한 어느 공간에나 쉽게 설치가 가능합니다.

초경연마재를 이용한 전문가용 수작업 연삭· 절삭 공구

초경연마재를 이용한 전문가용 수작업 연삭· 절삭 공구
초경연마재를 이용한 전문가용 수작업 연삭· 절삭 공구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KOMAF 2015 :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41 기계회관, TEL 02-369-8600, COPYRIGHT 2015 KOREA ASSOCIATION OF MACHINARY INDUSTRY ALL RIGHTS RESERVED.

(주)산업마케팅의 사전동의 없이 사이트 일체의 정보, 콘텐츠등을 상업 및 비상업의 목적으로 전재, 전송, 스크래핑 등 무단으로 사용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온라인전시회는 산업다아라가 제작한 저작물로 지적저작권은 산업다아라에 귀속됩니다.